원희룡 "文정권, '한동훈 검사 폭력 수사'...국민 저항에 무너질 것"
원희룡 "文정권, '한동훈 검사 폭력 수사'...국민 저항에 무너질 것"
  • 강내윤 기자
  • 승인 2020.07.29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 원희룡 제주도지사 ⓒ채널제주

보수진영의 유력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9일 "문재인 정권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한 후 한동훈 검사장을 폭력 수사했다"며 "문 정권도 국민의 저항에 무너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적법한 수사 절차와 인권을 가르치는 법무연수원에서 한동훈 검사장과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 검사가 조폭처럼 난투극을 벌였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있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서울중앙지검은 정진웅 검사가 다쳐서 병원에 있다고 했지만 핵심은 휴대전화 압수가 적법 절차를 밟았냐는 것과 진행과정에서 수사팀이 폭력을 행사했느냐는 것”이라며 “만일 적법한 절차도 밟지 않고 폭력적으로 압수하려고 했다면 천인공노할 폭거”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미 법원도 채널A 이동재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대한 압수수색이 영장 없이 진행돼 취소하라고 했다”며 “KBS 오보 뒤에도 서울중앙지검 고위 간부가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온 상황이다. 만일 사실이라면 이건 유착이 아니라 군사 정권 시대의 공작이 살아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공작의 핵심은 문재인 정권의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 있는 윤석열과 한동훈 죽이기”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빼앗아 버린 정권이 한동훈 검사장마저 사법처리 하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원 지사는 “그러나 수사심의위는 한동훈 검사장을 불기소하고 수사를 중단하라고 권고했다. KBS는 오보를 사과했다. 법원은 불법 압수수색을 취소했다”며 “막판에 몰린 문재인 정권과 서울중앙지검은 독재시대에나 볼 수 있었던 불법과 폭력을 동원한 수사마저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게 입만 열면 인권수사를 말하는 문재인 정권 검찰 개혁의 실체”라며 “도대체 무슨 짓을 저지르고 얼마나 두렵길래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사장을 폭력적으로 수사하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독재는 비판의 대상이 아니라 투쟁의 대상이다. 문재인 정권도 국민의 저항에 무너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