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 생존권 사수 위한 투쟁 멈추지 않을 것”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 생존권 사수 위한 투쟁 멈추지 않을 것”
  • 강내윤 기자
  • 승인 2020.07.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 15일 성명
자료사진
▲ 자료사진 ⓒ채널제주

2021년도 최저임금이 시급 8720원으로 결정된 가운데 제주노동계믐 15일 “8720원? ‘최저임금’이 아니라 ‘최악임금’이다”라고 발끈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위원장 김덕종)는 이날 성명을 내고 “2020년 8590원에 비해 불과 1.5%(130원) 인상한 것으로 최저임금법이 시행되기 시작한 1987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낮은 인상률”이라며 “물가인상률과 법 개악으로 각종 수당 등을 최저임금 범위에 산입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사실상 삭감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어 “이번 결정으로 코로나19로 위기에 내몰린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은 ‘최악임금’이 되어버렸다”며 “이번 최저임금 결정과정에서 보여준 사용자위원과 공익위원들의 태도는 그들이 과연 최저임금제도의 취지를 이해하고 있는 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꼬집었다.

또 “사용자위원들은 예상대로 코로나19를 핑계로 삭감을 주장했지만 한국사회 경제위기의 상수인 재벌의 부정부패나 불공정한 갑질과 관행 등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하지 않고 오직 저임금 노동자의 생존이 달린 최저임금을 삭감하는 데 열을 올렸다”며 “코로나19의 가장 큰 피해자는 재벌 등 기업이 아니라 저임금-비정규 노동자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현실을 외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공익위원 역시 한심한 것은 마찬가지였다”며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려는 최저임금 제도의 의미를 지키기 위해 입장을 조정하기 보다는 사용자위원의 주장을 편들기에 바빴다. 공익위원들은 역대 ‘최저’인상률의 ‘최저’임금이 결정된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최저임금 제도의 취지가 훼손된 이번 결정에 대해 분명하게 문재인 정부에게도 책임을 묻는다”며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포기한 것도 모자라 코로나19를 핑계로 일터에서 쫓겨나고 내몰리는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박탈한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촛불정부임을 운운하지 말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제주본부는 이번 최저임금 결정과정에 통감하며, 코로나19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리는 행위를 막고, 해고금지와 생계소득 보장 등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 사수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