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후 광주 새날의 상징 우뚝…연대하며 민주주의 실현”
“40년후 광주 새날의 상징 우뚝…연대하며 민주주의 실현”
  • 강내윤 기자
  • 승인 2020.05.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현재 대한민국 40년전 광주가 보여줘”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채널제주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18일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내고 “제주와 광주교육이 더욱 따뜻하게 연대하고 하나되며 항구적인 평화와 정의, 민주주의가 있는 한반도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40년 전 광주는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고 했다. 40년 후 광주는 새날의 상징으로 우뚝 섰다”며 “40년 전 광주는 아팠다. 40년 후 광주는 시대의 아픔을 함께 아파하고 치유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로운 대지의 깃발, 흔들리는 이녘의 땅’에 숨죽였던 제주의 아픔을 먼저 위로하고 진실의 빛으로 이끈 곳도 광주였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40년 전 광주는 신군부의 폭력이 낭자한 광장에서도 질서를 유지하며 시위자를 위해 주먹밥을 나누고 헌혈했다”며 “코로나19 앞에서 연대‧협력하며 민주주의를 지키는 대한민국의 모습을 40년 전 광주가 이미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화와 정의,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소명의 중심에 제주와 광주교육이 서겠다”고 다짐했다.

[전문]이석문 교육감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

40년 전 광주는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고 했습니다.

40년 후 광주는 새날의 상징으로 우뚝 섰습니다.

40년 전 광주는 외로웠습니다.

40년 후 광주는 국내외 시민들의 촛불로 외롭지 않습니다.

40년 전 광주는 아팠습니다.

40년 후 광주는 시대의 아픔을 함께 아파하고 치유합니다.

“외로운 대지의 깃발, 흔들리는 이녘의 땅”에 숨죽였던 제주의 아픔을 먼저 위로하고 진실의 빛으로 이끈 곳이 광주였습니다.

40년 전 광주는 신군부의 폭력이 낭자한 광장에서도 질서를 유지하며 시위자를 위해 주먹밥을 나누고 헌혈했습니다.

코로나19 앞에서 연대하고 협력하며 민주주의를 지키는 대한민국의 모습을 40년 전 광주가 이미 보여줬습니다.

40년 후 광주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향해 걸어가고 있습니다.

제주와 광주가 더욱 따뜻하게 연대하고 하나되며, 항구적인 평화와 정의, 민주주의가 있는 한반도를 이루어 나가겠습니다.

그 소명의 중심에 제주와 광주교육이 서겠습니다.

신군부의 폭력에 저항하다 희생하신 민주영령들을 추모합니다.

상처와 질곡의 40년을 희망으로 견뎌오신 유가족과 부상자들에게 위로를 드립니다. 광주정신을 지켜오신 광주‧전남 시도민과 교육가족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2020. 5. 18.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