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원 지사, "국민들...공과금, 통신요금, 자녀 교육비 등 현금 절박"
[영상] 원 지사, "국민들...공과금, 통신요금, 자녀 교육비 등 현금 절박"
  • 채널제주
  • 승인 2020.05.1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원희룡 지사 “정부의 재난지원금 사용 지역 제한 폐지와 현금 지급으로 변경할 것” 공식 건의

14일,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재난지원금 사용 지역 제한 폐지와 현금 지급으로 변경할 것”을 공식 건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국민들이 현재 거주지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지역 제한을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처와 사용방법 때문에 국민들이 불만이 크다”며, “정부는 전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국가는 물론 전국 각 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라고 하지만, 사용기간과 지역을 제한한 것으로 인해 정책 사각지대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주민등록 주소지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만 제출하면 해당 지역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신속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원희룡 지사는 현재 신용․체크‧선불카드 포인트 충전과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지급되는 정부 재난지원금의 현금 지급 필요성을 제기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코로나 경제 위기가 3개월 여 지나면서 근본적인 생계를 위협 받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며, “공과금, 통신요금, 카드대금, 자녀 교육비 등 현금이 절박한 국민들이 이 어려운 시기를 버텨내기 위해서는 현금이 요긴하다”고 강조하고 "입력 실수로 인한 기부금 신청이 의사와 상관없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따른 수정 시스템의 개선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 재지원금 신청하는 국민들이 기부금 입력 실수가 발생할 시 신청 당일에만 해당 카드사를 통해 수정이 가능한 현재 정부 방침에 대해, 신청일 이후에도 수정할 수 있도록 시스템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원희룡 제주자치도 지사는 "제주특별자치도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대정부 건의와 관련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도민들 불편사항의 신속한 개선을 위해 지난 13일 행안부에 공문을 보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