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제주서 총 2031명 코로나19 진단 검사...‘전원 음성’ 판정
25일 제주서 총 2031명 코로나19 진단 검사...‘전원 음성’ 판정
  • 강내윤 기자
  • 승인 2021.02.2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확진자 총 568명… 최근 일주일간 일 평균 신규 확진 1.71명
24~25일 김영미 재첩해장국 방문자 1,010명 검사… 785명 음성 확인· 결과 순차 통보중
제주교도소 295명, 신학기 기숙사 입소 예정자 1,217명 선제 검사 실시 ‘전원 음성’판정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 하루 동안 제주에서 총 2031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진단검사 물량은 평소 8~9백건 수준이나 25일에는 김영미재첩해장국 방문자에 대한 검사와 교도소 직원,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대상자의 전수검사 등이 이뤄지면서 검사 물량이 2배 이상 대폭 증가했다.

제주시 이도2동에 위치한 김영미재첩해장국 식당과 관련해서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총 101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김영미재첩해장국 식당 근무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을 확인한 후 동선을 공개하고 10일부터 23일까지 방문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당부한 바 있다.

동선 공개 후 25일까지 방문자로 확인된 1,010명의 진단검사가 이뤄졌으며, 이중 785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25명에 대한 검사결과는 26일 오후 2시 이후부터 순차 통보될 예정이다.

해당 음식점에 대한 방역소독 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제주교도소 직원 등 295명에 대한 선제 검사도 진행됐다.

25일 제주교도소 제소자 등 295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교도소에 대한 선제 검사는 올해 1월 7일부터 시작해 매주 목요일마다 총 8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현재까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지역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대상자들의 전수검사도 병행되고 있다.

제주도는 신학기 정상적인 학사운영과 학교 내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기숙사 입소 예정자에 대한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 간 총 1217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26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568명이다.

이달 제주에서는 4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올해 들어 총 1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71명(2.19~25, 12명 확진)이다.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29명(용산구확진자 1명 포함), 대구 이관 1명, 격리 해제자는 538명(사망1명, 이관 1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도내 가용병상은 총 509개이며, 자가격리자 수는 총 424명(확진자 접촉자 141명, 해외입국자 283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