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전조 현상?…제주 상공에 뜬 지진운
지진 전조 현상?…제주 상공에 뜬 지진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12.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오후 5시19분 제주도 서남서쪽 41㎞ 지점에서 4.9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지진 발생전인 오후 5시 6분쯤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주차장에서 촬영한 제주상공에 뜬 양떼 모양의 지진운. 지진운은 지진 발생의 전조현상으로 알려져 있지만 과학적 근거는 부족해 정설로 인정되지 않는다.(독자제공) © 뉴스1 강승남 기자

지난 14일 제주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기상청의 지진 경보 발표 전 제주 상공의 구름사진이 관심이다.

바로 지진이 발생하기 전 나타난다고 주장되는 양 떼 모양의 구름인 '지진운'이다. '지진운'은 지진의 전조 현상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현상이 지진과 직접적 관련이 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해 정설로 인정되지는 않는다.

그런데 이번 지진에 앞서 제주 상공에 '지진운'이 떴다는 목격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이날 관련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진 발생 약 30여분 전인 오후 4시51분께 "이거 지진운인가"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하늘에 양 떼 모양의 작은 구름이 모여 넓게 퍼진 모습이 담겼다.

같은 날 또 다른 커뮤니티에도 지진운에 대한 목격담이 속속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앞선 구름 사진과 비슷한 모양의 구름이 하늘을 가득 채웠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지진운이 이론적으로는 설명할 수 있는 현상이지만 과학적으로는 지진과 연관성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지진운을 관측하는 것이 지진과 관련이 없는 경우가 많고 일관성이 없어 지진과 연관된 현상이라고 단언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14일 오후 5시19분 14초 제주도 서남서쪽 41㎞ 지점에서 4.9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3.09, 동경 126.16도다. 발생 깊이는 17km다. 이번 지진은 단발로 끝나지 않고 3시간여 동안 규모 1.6~1.7 정도의 여진이 이어졌다.

이는 올해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규모로 역대 공동 11번째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여진이 오랜 기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유상진 기상청 지진화산정책과장은 "규모 4.9 정도의 지진이 발생한 뒤에는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여진이 발생할 수 있다"며 "여진이 수개월에서 1년 정도까지 이어질 수 있어 지속적인 감시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2단계 근무를 발령하고 지진 위기경보도 '경계'로 격상하며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