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흉기 꽂고 달아난 50대 '집유'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흉기 꽂고 달아난 50대 '집유'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12.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26일 오전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흉기와 함께 협박성 쪽지가 발견됐다.(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제공)2020.3.27 /뉴스1© News1

지난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흉기를 꽂고 달아났던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은 협박,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2)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26일 새벽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사무실이 있는 제주시의 한 건물에 침입한 뒤 1층 계단 입구 벽에 붙여져 있던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현판에 미리 준비한 흉기로 편지봉투 3장을 펼쳐 이어붙인 협박성 쪽지를 꽂아 걸어둔 혐의를 받았다.

해당 쪽지에는 '애국당 당대표 조원진 정신차려라', '제주에서 깝죽하지 말고 떠나라 너네 애국당'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경찰은 CCTV 등으로 A씨의 행적을 역추적해 이튿날 오후 우리공화당 제주도당 사무실에서 불과 150m 거리에 있는 A씨의 주거지에서 A씨를 붙잡았다.

재판부는 "사건 경위, 범행 내용 등에 비춰어 죄질이 불량한 점, 그 밖에 피고인의 나이, 전과 관계, 성행, 환경, 범행의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 등 이 사건 기록에 나타난 제반 양형조건들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