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카지노 관련 제주도청 압수수색까지…무슨 일?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카지노 관련 제주도청 압수수색까지…무슨 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3.1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드림타워.© 뉴스1

제주 최고층 건물인 드림타워 내 개장을 준비 중인 카지노와 관련해 제주도청까지 압수수색이 이뤄져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일 관계자들에 따르면 제주도경찰청은 최근 제주도 카지노과 압수수색을 통해 제주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시민사회단체 제주참여환경연대가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과 LT카지노 김웅 대표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고발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난달 24일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가 조작됐다고 제주도경찰청에 고발했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서귀포 롯데호텔제주에서 운영중인 LT카지노를 옮겨 운영하는 계획으로 관련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특히 영업장 면적이 기존 1175.85㎡에서 5367.67㎡로 약 4.5배 확장하는 계획이어서 ‘제주도 카지노업 관리 및 감독에 관한 조례’에 따라 영향평가 심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사업자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진행된 영향평가를 두고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영향평가는 지역사회 영향, 지역사회 기여, 도민 의견수렴 등 3개 부문 9개 평가항목에 대해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사업자가 제출한 영향평가 결과를 보면 지난해 8월 자체적으로 꾸린 심의위원회 최종 결과는 총 1000점 중 857.7점을 받아 적합 판정 의견이 나왔다.

이에 대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영향평가에 반영하는 여론조사 대상을 드림타워 카지노에 우호적인 특정단체로 정해 공정성에 심각한 훼손을 입혔다”고 주장했다.

또 “절차적 정당성이 훼손된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를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드림타워 사업자인 롯데관광개발은 반박자료를 통해 “영향평가 관련 제보자는 사업 선정에서 탈락한 세탁대행용역을 준비하던 업체 측”이라며 “모든 설문 응답자는 롯데관광개발이나 LT카지노와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