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우리공화당은 4·3왜곡 중단하고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
[성명]우리공화당은 4·3왜곡 중단하고 제주도민에게 사과하라!
  • 채널제주
  • 승인 2020.01.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제주도당이 1월 14일 “제주4·3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다”라는 제하의 일간지 광고를 통해 4·3을 왜곡하고 유족과 도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화해와 상생의 정신으로 갈등과 반목의 역사적 상처를 치유하고자 하는 대다수 국민의 열망을 무참히 짓밟고 있는 것이다. 이는 4·3희생자의 주검에 온갖 이념의 덧칠을 씌우며 왜곡하고 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던 과거 수구세력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주지하다시피 4·3특별법은 한국현대사의 가장 혼란한 시기에 발생했던 대립과 희생을 역사의 희생으로 자리매김하여 화해·상생으로 거듭나려는 노력의 산물이다. 이 법에 의해 2003년 10월 정부 차원의 진상보고서가 확정됐고 대통령이 국가공권력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 2008년 4·3평화기념관이 개관됐고, 더군다나 이른바 보수 정부라 일컫는 박근혜정부에서 2014년 3월 4·3국가추념일이 지정되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2019년 대한민국 사법부는 당시 수형인들에게 공소기각과 배상판결을 내렸다. 또한 올해부터 검인정 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 4·3을 통일정부 수립 과정에서의 역사적 사건으로 서술하고 있다.

이렇듯 역사적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염원하는 제주도민과 국민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는 시점에서 터져 나온 우리공화당제주도당의 망발은 묵과할 수 없다. 공당이 도민의 상처를 어루만지지는 못할망정 도민 갈등을 부추기고 아물어가는 상처를 덧나게 해서는 안된다.

이에 우리는 역사적 상처를 정쟁의 수단으로 삼아 희생자를 두 번 세 번 죽이고, 유족의 가슴에 대못질을 하는 우리공화당이 도발을 당장 중단하고 제주도민과 유족에게 정중히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2020년 1월 14일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

(사)제주4․3연구소(이사장 이규배)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대표 양동윤)

(사)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제주도지회(이사장 이종형)

(사)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채널제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채널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채널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hanneljeju.com
ND소프트